Actor Yoo Ah In Views Sulli As An Icon Of The New Generation In Heartfelt Message

Yoo Ah In hopes Sulli’s name will not go in vain.

Amidst the numerous messages of celebrities expressing their sorrow towards Sulli‘s passing, actor Yoo Ah In‘s heartfelt message on Instagram has been receiving much attention online.

ahin

The Instagram post seemed to have been written over a course of several days. The post read,

Sulli has passed. Her real name is Jin Ri, Choi Jinri. I met her a couple of times for work, and I was just another colleague who called her Sulli instead of Jinri.

She was an icon. Some put her down and didn’t like her, but I thought she was a hero. An icon of the new generation who was fearless in her freedom of self-expression. A winner who happily outed the antiquated ideas of ethics. An angel to save young sheep who were caught being indecisive between nosiness and self-censorship.

I liked everything about her. Her angel-like smile, of course, but also her bearing, refusing to wear the uniform mask expected of her at places like brand events. I liked her confidence, fearlessly putting her hand on my waist to pose for a photo, even though I was surrounded by controversy. She was someone with a pure soul, who had no choice but to wear the mask of ‘Sulli.’ Just like how everyone lives with a burdensome name, so did Sulli. She lived an inspiring life, with a bravery that no one can rival.

At times, I deceived her. I was one of the masses that had hidden behind her. It was easier being one of these masses. Teetering on the line of the boundaries that she crossed with ease, I left her alone at the edge of the cliff.

I imagined, misunderstood, and judged that existence at will. Even as I was doubting myself, I was underhanded.

There’s no reason for her to be treated as a patient, or to be pushed as a hero. Not the pronoun ‘she,’ nor the name ‘Sulli’ is all of her.

Jin Ri. And her self beyond that name. Someone who resisted with her whole body, with her life, for freedom. And Jinri’s truth, her heart, which goes beyond what I know by 300 million fold.

Is it true? I haven’t seen a body, just a couple of articles, and I’m writing this on my own. Through the screen, through the screen.

October 14, 2019

After spending some time among others who gathered to remember Sulli, I’m on my way home. As I was internally cursing the adults that I will hate forever, that they are cowards, I asked those who have the power to change the world. To not fall into skepticism, to not give up on the world. And we joined hands, so we could think together about how we can get past the sadness of today.

The sun will rise again, and we will have to jump back into our monotonous lives. But how can yesterday and tomorrow be the same. If something that existed is gone, it’s possible that something new will appear. The world has to change. It will change.

I would feel sorry if the people I loved were concerned, so I couldn’t send this message to them, so I’m showing this, which I had kept to myself, to you. Don’t fight. Don’t place blame. I’m extending my hand and asking you, let’s use the truth that Sulli showed us together. This isn’t doubt. It’s not hate, nor resentment. It has to be love. It must be done with love. It’s what we all feel, isn’t it?

October 16, 2019

I’m solemnly ask you. No one is wrong, no one is mistaken. We are all in the present, which we can only have if we do our best. Please don’t place blame, don’t regret, just reflect. And then extend your hand, open your heart, comfort each other, and do this together. For Sulli, who we’ll never see again, let’s not let her name go in vain. I love you.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설리가 죽었다. 그녀의 본명의 ‘진리’, 최진리다. 나는 그녀와 업무상 몇 번 마주한 경험이 있고 그녀를 진리 대신 설리라고 부르던 딱딱한 연예계 동료 중 하나였다. ⠀ 그녀는 아이콘이었다. 어떤 이들은 그녀를 깎아내리고 못마땅해했지만 나는 그녀를 영웅으로 여겼다. 개인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과감하게 표출하는 신, 신, 신세대의 아이콘. 퀴퀴한 골동품 냄새가 나는 지난날의 윤리강령을 신나게 걷어차는 승리의 게이머. 오지랖과 자기검열의 사이에서 방황하는 어린 양들을 구하러 온 천사. ⠀ 나는 그녀가 마냥 좋았다. 천사 같은 미소는 물론이고 브랜드 행사장 같은 자리에서도 판에 박힌 가면을 뒤집어쓰기를 거부하는 그녀의 태도. 논란 덩어리인 내 허리 위로 겁 없이 손을 올리며 포즈를 취하던 당당함이 좋았다. 그럼에도 그녀는 ‘설리’라는 작자 미상의 가면을 쓸 수밖에 없던 깨끗하고 맑은 영혼의 소유자였다. 모두가 버거운 이름을 가진 존재로 살아가는 것처럼 설리도 그렇게 살았다. 한편으로는 누구도 가지지 못한 용기를 꺼내며 위대한 삶을 살았다. 나는 때때로 그녀를 기만했다. 나는 그녀의 뒤에 숨은 대중이었다. 대중인 것이 편했다. 그녀가 넘나드는 어떤 경계 따위를 나 스스로도 줄타기하며 나는 그녀를 벼랑 끝에 혼자두었다. 그 존재를 내 멋대로 상상하고 오해하고 판단했다. 결사코 나 스스로 나를 의심하면서도 나는 그만큼 야비했다. 그녀는 환자 취급을 받아야 할 이유도, 영웅으로 등 떠밀려야 할 이유도 없다. 그녀라는 수식도, 설리라는 이름도 그의 전부가 아니다. 진리. 그리고 그 이름 너머의 존재. 자유를 향한 저항을 온몸으로, 자신의 인생으로 실천한 인간. 그리고 내가 아는 것보다 삼억배는 더 많을 진리의 진실. 그의 마음. 사실일까? 주검이 아닌 기사 몇개를 화면으로 보다가 나는 내멋대로. 내 멋대로 쓴다. 화면으로, 화면으로. ⠀ 2019년 10월 14일 ⠀ 설리를 기억하러, 진리를 상기하러 모인 사람들 속에 잠시 머물다 집으로 가는 길이다. 비겁한 사람들이라고 속으로 욕하며 못내 미워하던 어른들께, 세상을 바꿀 수 있는 힘들 가진 분들께 당부했다. 부디 회의에 빠지지 마시라고, 세상을 포기하지 마시라고. 지금의 슬픔을 우리가 어떻게 풀어내야 할지 함께 고민하자고 손을 잡았다. 조만간 또 해가 뜨겠지. 세속의 삶에 뛰어들어야겠지. 그러한들 무슨 수로 어제와 내일이 같을 수 있나. 존재하던 것이 사라진다면 없던 것이 나타날 수도 있는 것이 아닌가. 세상은 달라져야 한다. 달라질 것이다. ⠀ 사랑하는 사람들의 염려가 죄송스러워 보내지 못하고 몰래 간직한 글을 여러분께 전한다. 싸우지 마시라. 탓하지 마시라. 부디 설리가 전한 진리를 함께 쓰자고, 여러분께 손 내밀어 부탁한다. 의심이 아니다. 미움이 아니다. 혐오도, 원망도 아니다. 사랑이어야 한다. 사랑으로 해야 한다. 누구라도 가진 마음이 아닌가. ⠀ 2019년 10월 16일 ⠀ 당부합니다. 부탁드립니다. ⠀ 누구도 틀리지 않습니다, 누구도 잘못된 것이 아닙니다. 우리 모두 최선으로 가질 수밖에 없는 현재에 있습니다. 부디 탓하지 말고, 후회 말고, 반성합시다. 그리고 다시 손 내밀어 마음을 열고 서로 위로하고 함께합시다. ⠀ 이제 다시 볼 수 없는 설리를, 그 이름을 헛되이 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 사랑합니다.

A post shared by 유아인/YooAhin🇰🇷 (@hongsick) on

Many celebrities have posted personal and heartfelt messages in regards to Sulli’s passing. Other colleagues have also posted official announcements of cancellations or postponements of previously scheduled activities and promotions to express their condolences for Sulli.

Sulli was found in her Seongnam home on October 14 by her manager. Police later confirmed that she had passed. SM Entertainment arranged a public memorial for fans to come and express their condolences for Sulli as well.

 

Source: spotvnews
. . .